청소년들이여 희망을 절대 잃어서는 안됩니다.


교황은 1월 14일 발표된

청소년을 위한 자비의 희년 메시지에서 이와 같이 밝히고, 이들이 세계 평화를 매일 건설해 나가기 위해서, 비록 작은 일이라 할지라도, 용기있는 선택과 결정을 만들 줄 아는 그리스도인이 되도록 준비해야 된다고 부탁하였다.

예수님과 함께 위대한 일을 할 수 있으며,

그분께서는 당신의 사도요 당신의 증인인 우리들에게 기쁨을 주실 것이라면서

위대한 이상을 마음에 품고 가장 중요한 일에 헌신하기를 청하였다.

청소년(13-16세)을 위한 자비의 희년은 성 베드로 광장에서 4월 24일, 부활 4주간 주일에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www.im.v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하 프란치스코 교황이 청소년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하느님 아버지처럼 자비롭게”

청소년 여러분

교회는 은총과 평화와 회개와 기쁨의 시간인 자비의 희년을 지내고 있습니다.

모두를 위한 시간입니다.

모든 연령의 사람들과 가까이 혹은 멀리있는 모든 이들을 위한 시간입니다.

우리에게 다가와 포용해 주시는 아버지 하느님의 자비에는 어떠한 어떤 장벽도 거리도 있을 수 없습니다.

자비의 성문은 로마와 세상의 모든 교구에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