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없는 성인은 없습니다. 또한 미래가 없는 죄인도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외모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으시고, 마음을 보십니다.

1월 19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 미사 강론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강조한 내용이다.

오늘 교황의 강론은 젊은 다윗을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운 이야기를 전해 주는

첫째 독서에 중점을 두었다.

또한 교황은 성인들의 생애에도 다윗의 생애에서처럼 유혹과 죄가 있었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나 "자기 이익을 위해 하느님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주님께서는 사울을 내치셨습니다. 그는 "닫힌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울은 하느님께 순종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다른 임금을 선택할 생각을 하셨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다윗의 선택을 이야기하고 있는 사무엘 상권에서 강론의 실마리를 찾았다.

주님께서는 마음을 보십니다. 외모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으십니다

인간의 기준과는 거리가 먼 선택이 이루어집니다. 다윗은 이사이의 아들 가운데 가장 작은 아들이었습니다. 어린 소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사무엘 예언자에게 당신께는 외모가 생각하지 않으신다는 것을 알려 주셨습니다. "주님께서는 마음을 보십니다".

"우리는 매우 자주 외모의 노예가 됩니다. 눈에 보이는 것들의 노예가 됩니다. 우리는 이것들에 의해서 나아가도록 우리를 맡깁니다. '그러나 이것은 ... 같습니다'. 주님께서는 진실을 아십니다. 그렇게 이 이야기가 ... 이사이의 일곱 아들이 지나갔습니다. 주님께서는 아무나 선택하지 않으십니다. 그들을 지나가게 하셨습니다.

사무엘은 조금 어려움을 느껴 하느님께 말씀드립니다.

'주님, 이들 가운데 아무도 뽑지 않으셨습니까?'

'여기에 모든 젊은이가 다 있지 않습니까? 일곱이나?' '그렇다. 그러나 한 명이 더 있다. 막내. 그는 염두에 두지 않았다. 그는 지금 양떼를 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