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은 삶을 바꾸는 선물입니다. 그것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믿는 나의 믿음은 어떻습니까?"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 미사 강론 때 프란치스코 교황이 물은 질문이다. 교황은 복음서에서 강론의 실마리를 찾아 정말 예수님을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닫힌 마음"을 가져서는 안 되고, 용서와 겸손의 길에서 예수님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믿음은 아무도 그것을 살 수 없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삶을 바꾸는 "선물"입니다.

 

사람들은 예수님께 가까이 가려고 온갖 노력을 다 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거나 단순히 만져보기만이라도 하려고 그들이 마주칠 수 있는 위험들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카파르나눔에서 중풍 병자를 고치신 이야기를 전하고 있는 마르코 복음을 해설하면서 강조했다. 예수님께서 계신 그 집 앞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그리로 내려 보내려고 지붕을 벗겨야 했습니다. "그들은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야이로의 집에 가셨을 때 군중들 가운데에서  치유를 얻기 위해서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지려고 했던 그 여인의 믿음, 바로 그 믿음입니다". 병든 자기 종을 고치려고 했던 백인 대장의 바로 그 믿음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믿음을 향해 가는 그 강하고, 용기 있는 믿음".

우리가 닫힌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 예수님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교황은 주목했다. 중풍 병자의 이야기에서  "예수님께서는 한 걸음 앞으로 가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공생활을 시작하시던 초기에 나자렛에서 "유다인 회당에 가셨습니다. 거기에서 예수님께서는 억압받는 이들과 감옥에 갇힌 이들을 해방하고, 눈먼 이들을 보게 하고 ... 은혜로운 해를 시작하시려고 파견되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여기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십니다. 병자를 고쳐 주실 뿐만 아니라 그들의 죄를 용서하십니다. 

"그 자리에는 닫힌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어느 정도까지는 예수님께서 치유자라는 것은 인정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죄를 용서하는 것은 너무 셌습니다.

 

이 사람 도가 지나치다! 이렇게 말할 권한을 가지고 있단 말인가? 하느님만이 죄를 용서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 알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하느님이다'. 이렇게요? 아니오, 그렇게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다. '너희는 어찌하여 그렇게 생각하느냐? 사람의 아들이 죄를 용서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아느냐?' 이렇게 한 걸음 나아가시고 말씀하십니다.  '일어나라, 가지고 가거라, 나앗다'. 어느 점에서 사람들과 예수님을 따라 다니던 몇몇 제자들의 기를 꺾을 표현을 쓰시기 시작하십니다.  이 말씀은 거북하다. 예수님께서 구원의 길로서 당신의 살을 먹으라고 말씀하셨을 때 제자들 가운데 많은 사람이 그렇게 말합니다".  

예수님을 믿는 믿음이 우리의 삶을 정말 변화시키도록 청합시다

 

하느님께서는 "병에서 우리를 구원하시려고", 무엇보다도 "우리의 죄에서 우리를 구원하여 아버지 집으로 우리를 데려 가시려고" 오셨음을 우리는 압니다. "그분께서는 바로 그 일을 위해, 우리의 구원을 위해 생명을 주시려고 파견되셨습니다. 이것이 이해하기에 더 어려운 점입니다".

 

율법 학자들만이 아닙니다. "죄를 용서하고, 생명을 주시고, 사람을 다시 창조하시려고" 예수님께서 사람의 권한 보다 더 큰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고자 하셨을 때 그분의 제자들도 의심했습니다. 그래서 떠나갔습니다. 교황은 상기시켰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작은 그룹에게 물으셔야만 했습니다.

"너희도 떠나고 싶으냐?"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나의 믿음은 어떻습니까? 나는 예수 그리스도를 하느님,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믿습니까? 이 믿음은 나의 삶을 변화시킵니까? 나의 마음 안에서 이 은혜의 해, 이 용서의 해, 이 주님께 가까이 가는 해가 시작되게 하시겠습니까? 믿음은 선물입니다.

 

아무도 믿을 공로가 없습니다.

아무도 믿음을 살 수 없습니다.

믿음은 선물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나의 믿음이 나를 낮추게 합니까?

 

저는 겸손, 낮춤, 회심, 청하는 기도에 대하여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 저를 용서해 주십시오. 주님께서는 하느님이십니다. 주님만이 제 죄를 용서해 주실 수 있으십니다".

우리 믿음의 증명은 하느님을 찬미하는 능력입니다

 

교황은 주님께 간구했다. 주님께서 "우리의 믿음을 튼튼하게 해 주십시오".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율법 학자들과 달리 권위를 가지고"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더 나아가 사람들은 예수님을 따르고 치유를 받았습니다.

 

"기적을 보이십시오!".

"이것을 본 사람들은 떠나가 모두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였습니다 ".

 

"찬미. 제가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 생명 안에 계신 하느님,

'저를 용서하시려고' 제게 파견되신 분이심을 믿는다는 증거는 찬미입니다.

 

우리가 하느님을 찬미할 능력이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주님을 찬미하는 것.

이것은 거저입니다.

찬미는 거저입니다.

그것은 성령께서 주시고,

우리에게 찬미하게 하는 감성입니다 .

 

'당신은 한 분 하느님이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자라게 하시고,

우리를 용서하시는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은혜의 해를 살게 하시고,

이 믿음은 우리를 찬미로 이끌어 줍니다".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